삼실에서 보이는 강변북로변 아파트. 무언가가 보인다. 『서울시와 삼성이 우리집을 빼앗아 간데요.』 라는 문구이다.  - 기사를 보고 안 사실이지만, 이 문구는 현수막이 아닌 페인트로 칠한 것이란다.

그 일대는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지구로 편입된 곳으로 알고 있다. 그런데 주민들은 재개발을 반대한단다. '역시 재개발 이후 입주권을 받으려면 추가 부담금이 많아서 반대하는구나...' 생각을 했다.

나 역시도 없는 사람 입장에서 재개발 이후에 다시 들어갈 추가부담금이 없으면 다른 곳으로 쫒겨나고 내 보금자리는 있는 자들에게 빼앗긴다라고 생각하니 선뜻 찬성하기도 좀 그럴 것 같다. 물론 보상금이 많이 나와 현재보다 좋은 곳으로 이사갈 수 있다면 찬성이지만...


뭐 어찌하든.. 그런데, 뭐가 어쨌길래 주민들이 저리 반대하는가 싶어 문구를 검색엔진에 치고 찾아보았다. 관련 글이 몇 개 나왔다.


각자 한번씩 읽어보시기 바란다. 재미있다. 그리고 본문 내용과 덧글을 읽으면서 생각해보시라. 판단은 각자의 몫이므로..... 기사의 글대로가 아니길 정말 바랄 뿐이다. 집 한 채를 사기 위해 쌔빠지게 일을 하며 매달 월급봉투에서 세금 꼬박꼬박 떼이는 나는 뭐인가.... 허허허허..탈탈탈...


그러나 이게 사실이 아니고 네티즌들의 비아냥거림에 불과하면 그들에게는 큰 상처가 될 수도 있겠다. 참고로 이런 재개발 반대의 입장도 있으니 참고해 보시길 바란다. 아래 기사는 2008년 기사인데, 처음에는 이랬다가 변질된 것인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Life 스토리


티스토리 툴바